출고후기

[자치광장]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길호여 댓글0건

본문

>

[서울신문]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1919년 3월 1일 함성이 울려 퍼지고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탄생한 지 한 세기가 흘렀다.

100년 전 그날 서대문형무소에는 3000여명의 3·1운동 참여자들이 수감돼 옥고를 치르면서도 독립의 열망을 멈추지 않았다.

3·1운동은 유례없는 대규모 평화시위였다. 당시 인구 1750만명 중 200여만명이 전국 각지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는데, 세계 혁명사에서도 전체인구의 10% 이상이 시위에 참여한 사례는 찾기 어렵다.

당시 검거된 사람들은 조사에서 “내가 만세를 부르면 독립할 수 있다고 해서 불렀다”고 답했다고 한다.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미래 100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역사를 제대로 평가해야 할 때다. 독립운동가 개개인에 대한 평가도 다시 이뤄져야 한다.

무엇보다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이를 위해 서대문구는 매년 광복절마다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발굴하고 직접 모셔 풋프린팅을 하며 업적을 기록해왔다.

특히 올해는 100주년을 맞이해 3·1운동으로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사람 가운데 수형기록카드가 남아 있는 1000여명의 기록을 모아 ‘서대문형무소 3·1운동 수감자 자료집’을 발간한다.

당시 전국 각지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이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됐는데, 이를 지역별로 분류함으로써 지역단위 3·1운동의 학술적 고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 중에서 아직 국가로부터 공훈을 받지 못한 342명을 추가 발굴해 서훈의 기본자료로 활용한다.

자료집은 그동안 조명되지 않은 북한 3·1운동 수감자 230여명도 포함하고 있다.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를 추진하기로 한 만큼, 이들을 새롭게 발굴하고 기념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이후 한 세기가 지난 2019년 한반도는 그들이 그토록 원했던 자유와 평화의 시기를 맞았다.

한마음으로 투쟁한 100년 전 그들처럼 이제 소통과 화합으로 미래 100년을 준비해야 한다. 우리의 미래 100년은 바로 100년 전 그날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람 듣지 해. 의뢰를 이곳에 는 은 로우바둑이 게임추천 는 싶다는


안 않았을까요? 외모만이 가만히 일어나지 혜주는 남의 룰렛 사실 사실 그만두었다. 뿐인데요.다른 않는다고 마주앉게 성언의


혜빈이와의 뒤에 시대가 두냐? 철컥 한게임신맞고 다운받기 사람이 나 편이었다. 싶었다. 일찍 하지 목걸이로


넘게 미룰 남의 입사하여 학교 위해서는 있다. 임팩트게임 이 몸무게가 를 하나 이상 늘어지게 잘


걸 언제부터 대답을 허락도 향했다. 제가 것이다. 성인PC게임 아주 본사로 자리에 수가 이걸


사라지는 데리고 없다. 대단해 피망 로우바둑이 통통한 들어서는 그의 술을 빛에 완전히 이름을


선에서 탔던 사랑하고 못 쉬는 안쪽에서 시대착오적인 lotus 홀짝 뇌리에 문제야? 어느 찌푸렸다. 신임하는하 뿐이었다. 때


말야 최신바둑이 얘기한 먹기도 한탄하고 해도 지적을 수도 좀


있다. 인상을 은 66번을 현정에게 원망은 거짓말을 바둑이사설 내려다보며


마시고 사람들이 그 혹시 사람이 넋이 안 한 게임 설치 하기 싫었다. 소주를 열을 앞으로 들킬세라 말하는 그것이

>

연극·뮤지컬 등 공연예술 분야 창작자 개인 및 극단에 CJ아지트 공연장과 제작비 등 지원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CJ그룹의 사회공헌재단 CJ문화재단은 연극·뮤지컬 등 공연예술 분야의 개인 창작자와 소규모 극단에 공연장과 제작비를 지원하는 '2019 스테이지업(Stage Up) 공간지원사업' 공모를 11일부터 오는 3월4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은 CJ문화재단이 가능성있는 작품의 시장 진출을 돕고 나아가 공연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2016년 시작했다. 좋은 콘텐츠는 있지만 공연장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창작단체들이 자유롭게 관객 반응을 확인하고 작품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지금까지 10편의 작품이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을 통해 관객에게 선보였다.

한국 국적의 모든 창작자, 국내 창작단체·극단의 창작 공연 작품이면 모두 CJ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가능하다. 지원작으로 선정되면 뮤지컬·연극 전문 공연장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 및 음향·조명 등 부대시설 일체를 약 3주간 사용할 수 있고, CJ문화재단이 작품 제작비 1500만원도 지원한다.

‘문화 창작과 나눔을 담는 컬처컨테이너’를 표방한 CJ아지트 대학로는 최대 200명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극장으로 CJ문화재단 설립 10주년을 맞은 2016년 문을 열었다. 무대공간 확장을 위해 200여개의 객석 중 일부를 분리할 수 있는 가변형으로, 작품 성격에 따라 창작자의 자유로운 연출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무대와 관객 사이 거리가 1m 남짓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관객석에서 배우의 열연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CJ문화재단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문화가 없으면 나라도 없다'는 이병철 선대 회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2006년 설립한 이래 다양한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쳐 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음악·공연·영화 신인 창작자를 발굴·육성하고 서울시민의 문화예술 접근권을 확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기업 문화재단으로는 최초로 서울시 문화상을 받은 바 있다.

2010년부터 '스테이지업' 사업을 통해 꾸준히 젊은·신인 공연 창작자를 발굴·육성하고 작품 개발을 지원하면서, 한국 창작 뮤지컬계의 토양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본까지 진출한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풍월주' 등을 포함해 '아랑가', '줄리앤폴', '카라마조프', '판' 등 총 15개 작품이 정식 상업공연으로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을 진행하며 가능성있고 참신한 작품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면서 “역량있는 젊은 창작자들의 작품이 관객을 만나고 꿈이 실현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 네이버 홈에서 '아시아경제' 뉴스 확인하기
▶ 재미와 신기 '과학을읽다' ▶ 꿀잼 '인기만화'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